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핀테크 소식

보도자료

[기획재정부] 소액해외송금업 지원을 위한 오픈플랫폼 구축

작성일 2017.10.13

조회수 296

□ 금융결제원과 은행권은 소액해외송금업자의 실명확인 지원을 위한 공동 오픈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

□ ‘17.7.18일 도입된 소액해외송금업은 금융실명법의 적용을 받으며, 금융위원회는 금융회사간 정보공유로 송금업자의  

   실명확인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을 발표한 바있다. 

​ㅇ 이에 따르면, 송금업자는 매 송금시 실명확인을 반복할 필요없이 최초 거래시 실명확인절차를 이행하고, 추가 송금시에는  

    금융회사간 공유된 송금정보를 활용해 실명확인 생략이 가능하다. (출처: 금융위 보도자료, ‘17.7.4.)

□ 그러나, 송금업자가 이러한 실명확인 절차를 이행하기 위해서는 금융회사와의 협력을 통한 송금정보 공유시스템 구축이
   필수이지만,

ㅇ 각 송금업자가 개별적으로 금융회사와 송금정보 공유를 위한 시스템 구축 협약을 체결하는데 어려움이있고,

ㅇ 복수의 금융회사를 아우르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각각의 금융회사들과 별도의 시스템을 개발해야 해서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되었다.

□ 이러한 송금업자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기획재정부는금융결제원 및 은행권과 협의하여 은행과 송금업자가 ​송금인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금융권 공동 인프라 구축을 추진하기로 했다. 

​ㅇ 이는 송금업자가 고객으로부터 송금대금을 받은 경우 해당 자금이체자의 실명 및 계좌번호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는 
    오픈플랫폼서비스의 일종으로, 
    ​*‘16. 8월 핀테크 지원을 위해 구축한 금융권 공동 인프라로, 현재는 출금이체, 입금이체, 잔액조회, 거래내역조회,
      ​계좌실명조회의 5가지 서비스 제공

ㅇ송금업자는 이를 통해 제공받은 자금이체자의 실명․계좌번호가 최초 거래시 실명확인한 내용과 일치하는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추가적인 실명확인을 생략할수있다. 

ㅇ동 시스템이 구축되고 나면, 송금업자는 개별적으로 금융회사와 협약을 맺을 필요 없이 오픈플랫폼을 통해 실명확인
   절차 이행을 위한 정보를 공유 받을 수 있다.

□ 이번 오픈플랫폼 구축에는 15개 시중은행이 참여하며, 금년내 시스템 구축, 내년초 서비스 오픈을 목표로 추진한다.

​ㅇ 송금업자는 금일부터 금융결제원의 이용적합성 심사를 거쳐 사전 이용계약을 체결할 수 있으며,

​ㅇ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서비스 연결․테스트 및 보안점검을 거쳐 최종 이용계약 체결 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첨부파일
보도자료(소액해외송금업 지원을 위한 오픈플랫폼 구축)(최종).hwp 첨부파일 다운로드
목록으로

TOP